우유한컵

어떤 상인의 일기

ilreme 2007. 9. 5. 21:25
       어떤 상인의 일기 - 김연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늘에 해가 없는 날이라 해도
나의 점포는 문이 열려 있어야 한다.
하늘에 별이 없는 날이라 해도
나의 장부엔 매상이 있어야 한다.

메뚜기 이마에 앉아서라도 전(廛)은 펴야 한다.
강물이라도 잡히고 달빛이라도 베어 팔아야 한다.
일이 없으면 별이라도 세고 구구단이라도 외워야 한다.

손톱끝에 자라나는 황금의 톱날을
무료히 썰어내고 앉았다면 옷을 벗어야 한다.
옷을 벗고 힘이라도 팔아야 한다.
힘을 팔지 못하면 혼이라도 팔아야 한다.

상인은 오직 팔아야만 하는 사람
팔아서 세상을 유익하게 해야하는 사람
그러지 못하면 가게 문에다
묘지라고 써 붙여야 한다.


 

'우유한컵'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닉스 스터디 그룹 ( Unix Study Group )  (4) 2010.03.14
내 살아감의 에너지  (1) 2009.02.09
어떤 상인의 일기  (0) 2007.09.05
나에게 주문을 걸어라  (0) 2007.08.31
정상에 오르기위한 22가지 필수적 자질  (0) 2007.08.08
Wedding Photo Gallery  (0) 2000.11.11
1 2 3 4 5 6 7 8